호랑이 줄무늬의 역할, 초식동물과는 어떻게 달라?

 
  • 강인귀|조회수 : 4,660|입력 : 2013.10.29 07:4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출처=뉴스1(정회성 기자)
출처=뉴스1(정회성 기자)
호랑이와 표범, 치타, 하이에나 등의 많은 고양잇과 동물들은 대부분 몸에 줄무늬를 갖고 있다. 호랑이 줄무늬의 역할은 무엇일까. 

새처럼 수컷이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화려한 것도 아니다. 암수 모두 무늬가 비슷하기 때문. 바로 보호색처럼 사냥감의 시선으로부터 자신을 감추기 위해서 존재한다. 

특히 호랑이 줄무늬의 경우는 황갈색 바탕의 낙엽 색깔과 나무 그림자와 비슷해 사냥을 할 때 자신의 존재를 숨기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 

그런데 얼룩말의 경우는 비슷한 검은 줄무늬지만 흰색바탕이라 오히려 눈에 잘 띈다. 수많은 사냥꾼이 있을텐데, 왜 이런 무늬를 가지게 된 것일까. 

이는 착시현상과 관련있다. 바로 무늬에 현혹시켜 몸전체의 형태에 신경쓰지 못하게 하여 얼룩말이 아닌 것처럼 보이게 하는 것이다. 
   
 

  • 0%
  • 0%
  • 코스피 : 3181.90상승 12.8213:55 04/14
  • 코스닥 : 1015.91상승 5.5413:55 04/14
  • 원달러 : 1117.70하락 8.213:55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3:55 04/14
  • 금 : 61.58상승 0.4813:55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