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사조의 유래(不死鳥), 고대 이집트까지 거슬러 올라가

 
  • 강인귀|조회수 : 4,192|입력 : 2013.10.29 09:1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사조를 모티브로한 국군체육부대의 로고(캡쳐=국군체육부대 홈페이지)
불사조를 모티브로한 국군체육부대의 로고(캡쳐=국군체육부대 홈페이지)
불사조(不死鳥, Phobnix), 풀이하면 말그대로 죽지 않는 새다. 하지만 사실은 죽었다가 다시 태어남이 맞는 표현이다. 

아라비아 사막에 산다고 알려진 피닉스는 평소 신의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다 태어난지 5백년이 될 즈음 향내 나는 나무(계수나무)로 애처롭고도 아름다운 노래를 부르며 둥지를 만든다. 재생할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이때 피닉스가 애처롭게 울면 다른 동물들은 그 음소리의 아름다움과 애처로움에 압도되어 자기네들도 죽어 버리며, 작열하는 태양빛이 둥지를 발화시키면 피닉스는 장작에 몸을 던지는데, 그후 젊고 아름다운 피닉스가 재 속에서 다시 솟구쳐 오르게 된다. 

한편 피닉스(Phoenix)는 그리스어 phoinix와 중세라틴어 phenix 에서 비롯된 말인데, 페니키아인(Phoenician)과 어원이 같다하여 그들이 사용했던 염료때문에 불사조를 보라색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또 부활을 상징하는 고대 이집트의 신 벤누(Bennu)가 새의 모양을 한 것때문에 불사조의 유래가 이집트라고 보기도 한다. 

 
 

  • 0%
  • 0%
  • 코스피 : 3195.31하락 25.3909:38 04/21
  • 코스닥 : 1028.37하락 3.5109:38 04/21
  • 원달러 : 1116.00상승 3.709:38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09:38 04/21
  • 금 : 65.74상승 0.9109:38 04/21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