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대기업 지원에만 급급한 신용보증기금

 
  • 성승제|조회수 : 1,690|입력 : 2013.10.29 10:3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용보증기금의 유동화보증 공급이 대기업 건설사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강기정 의원(광주 북구 갑)이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지원액 상위 30개 기업중 27개 기업이 건설과 조선 관련 대기업과 중견기업에 집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30개 기업에 대한 유동화 편입잔액은 총 9690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신용보증기금이 신규로 편입공급한 1조9095억원의 절반이 넘는 금액이며, 전체 유동화 편입잔액인 6조4071억원의 15.1%에 달한다.

또 30개 기업은 모두 매출 1000억 원이 넘는 중견급 이상 기업들로, 이중에는 동부건설, 두산건설, STX조선해양 등 대기업 계열사들도 포함돼 있다.

대출규모는 180억원에서 800억원까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지원 받았으며, 30개 기업의 평균 지원 금액은 323억원에 달했다.

강기정 의원은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설립된 기구"라며 "그런데도 불구하고 소수의 대기업을 살리는데 집중하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