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종 폭풍눈물, 동시대 동질감 뼈아픈이야기 눈물샘 ‘자극’

 
  • 서지원|조회수 : 3,405|입력 : 2013.10.29 12:0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민종이 폭풍눈물을 흘렸다. 가수 김민종은 28일 SBS ‘힐링캠프’에서 가족사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김민종은 "어린 시절 부잣집이었지만, 아버지의 의리 때문에 하루아침에 지하 단칸방에 살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시 화장실이 공용이라 한 번 가려면 줄을 오래 서야 했다"라며 "하루는 어머니가 씻을 곳이 없어서 출퇴근 시간 길거리에서 머리를 감고 세수하는 모습을 보며 절대 방황해선 안 된다고 다짐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또 김민종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의도치 않게 패싸움에 휘말려 합의를 봐야 했는데 합의금이 없었다. 외할머니가 급히 합의금을 마련하려고 눈길에 급하게 내려오시다 그만 미끄러져서 돌아가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민종은 "장례를 다 치르고 할머니 짐 정리를 하려는데 내가 선물한 털장갑이 옷장 깊숙이 있더라. 한 번도 안 끼시고 택도 떼지 않은 채였다"며 "이후 정신을 바짝 차리게 됐다. 슬픔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다"며 당시 심경을 말하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김민종은 배우 김희선과의 불화설을 인정하며, 김희선에게 영상편지로 공개적으로 사과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