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보다 그윽한 가을남자 되기… ‘스카프 웜 비즈룩’

 
  • 김한얼|조회수 : 11,447|입력 : 2013.10.29 17:1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정우성보다 여심을 흔드는 가을 남자 되는 법이 있다. 최근 라이프스타일’패션 전문점 웰메이드가 남성 직장인들을 위한 따뜻하고 편안한 ‘웜비즈룩’ 연출법을 소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웰메이드에서 전개하고 있는 이탈리안 정통 슈트 브랜드 ‘브루노바피’의 양현석 디자인 실장은 가을철 노타이 대체법으로 스카프 착용을 추천했다. 넥타이처럼 조이지 않으면서도 목을 따뜻하게 보호해주고, 니트류와 어우러져 멋스러운 가을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image

남성정장에 스카프를 매는 법은 클럽 노트, 프렌치 노트, 롤 노트, 롤 트위스 노트, 에스프리 등 다양한 방법들이 있지만 스카프 초보자에게는 롤 노트, 롤 트위스 노트 정도의 손 쉬운 방법들이 적당하다. 


롤 노트는 스카프를 세로로 길게 접어 목에 두른 후 한 번만 매듭을 지어 앞으로 뺀 쪽을 정면에 오게 해 셔츠 안으로 넣어주면 된다. 롤 트위스 노트는 스카프를 목에 한 번 감아 두른 후 묶지 않고 교차만 시켜 셔츠 안으로 넣어주는 방법이다.


스카프 색상은 가급적 셔츠 컬러와 맞추는 것이 좋지만, 셔츠 사이로 살짝 드러나는 부분이기 때문에 패턴은 다소 화려한 것을 골라도 무방하다. 올 가을 유행하고 있는 네이비나 버건디 컬러의 스카프를 고르면 가을철 착장에 두루 활용하기 쉬울 것이다.

image

날씨가 좀 더 쌀쌀해지면 슈트 안에 모직이나 캐시미어 머플러를 받치는 것도 보온에 도움이 된다. 따로 복잡하게 맬 필요 없이 재킷 안 쪽에 둘러 약간 보이게끔 연출하면 자연스럽다.


아예 타이나 스카프를 착용하지 않고 재킷 안에 단색의 터틀넥 스웨터를 입어 비즈니스 캐주얼을 연출하는 방법도 있다. 보온성은 말할 것도 없고 기존 슈트 차림보다는 좀 더 자유롭고 세련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예전에는 복장에 구애 받지 않는 광고나 IT 업계에서 볼 수 있던 차림이지만 최근에는 비즈니스 캐주얼 붐과 함께 일반 기업에서도 종종 터틀넥을 입은 남성들을 볼 수 있게 됐다.


회사에서 비즈니스 캐주얼을 공식적으로 허용하고 있다면 겉옷으로 재킷 대신 스웨이드나 울 소재의 점퍼를 입는 것도 추천한다. 다만 점퍼라는 아이템 자체가 충분히 캐주얼하기 때문에 지나치게 스포티한 소재나 화려한 컬러는 피하도록 한다. 비즈니스 캐주얼에는 언제나 정장과 캐주얼 사이의 균형이 중요하기 때문. 색상과 소재를 잘 맞출 수 있다면 슈트 위에 패딩 베스트를 겹쳐 입는 방법도 따뜻하고 멋스럽다.


양현석 실장은 “스카프를 두르거나 색다른 아우터를 입는 게 처음에는 조금 어색할 수 있지만, 막상 입어보면 남들과 다른 자신만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예년보다 부쩍 추워진 가을을 따뜻하게 나는 데도 상당히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image

<사진=웰메이드>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