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한국/일본 분할매수형 ETF랩 2종 동시 판매

 
  • 머니S 유병철|조회수 : 1,039|입력 : 2013.10.30 10:0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금융투자, 한국/일본 분할매수형 ETF랩 2종 동시 판매
신한금융투자는 한국, 일본시장에 각각 투자하는 분할매수형 ETF랩 2종을 11월1일까지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ETF랩 2.0’은 국내시장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올해 5월부터 총 15개 차수를 모집하여, 둘 중 하나는 목표수익을 달성했다. 15개 상품 중 10개 상품이 9월 이후 평균 7.7%의 높은 수익률을 보이며 조기에 운용 종료됐다.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ETF랩 2.0’ 16차 상품은 코스피200지수가 전일(종가)보다 하락하면 ETF(TIGER 200/ KODEX200)를 매수하는 상품이다.

초기설정금액의 10% 비율로 하락한 날마다 매수한다. 지수가 하락할 때 매수하면서 10%씩 분할 매수해 평균단가를 낮출 뿐만 아니라 위험도 감소시킨다.

또한 매수 완료 후 일정 수준 이상 증시가 하락할 경우 보유비중 조절로 위험을 관리하고 있다.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ETF랩 2.0은 적정 목표수익률밴드(5~8%)를 달성하게 될 경우 ETF를 매도해 안전자산인 RP(환매조건부채권) 또는 MMW(머니마켓랩)로 자동 전환된다. ETF를 매도할 때는 증권거래세(0.3%)가 발생하지 않아 비용절감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다.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일본 ETF랩 2.0’ 4차 상품은 TOPIX(동경주가지수)가 전일(종가)보다 하락하면 미국에 상장된 일본 지수추종형 ETF(DXJ US)를 매수하는 상품이다.

지수가 하락할 때 국내와 달리 10회 이내로 분할 매수함으로써 평균 매수단가를 낮추는데 효과적이며, 위험을 분산시킨다.

또한 해외에 상장된 ETF에 투자하므로 국내상장 해외 ETF에 비해 절세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국내상장 해외 ETF는 보유기간 과세로 금융소득종합과세에 해당되나, 해외상장 ETF는 양도소득으로 분류과세(22%)된다. 때문에 금융소득종합과세가 부담되는 고객들은 절세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일본 ETF랩 2.0은 적정 목표수익률밴드(6~10%)를 달성하게 될 경우 ETF를 매도해 안전자산인 RP(환매조건부채권) 또는 MMW(머니마켓랩)로 자동 전환된다.

일본의 경우 투자대상 ETF는 엔/달러 헤지를 함으로 엔화약세에도 안정적으로 투자가 가능하다. 또 원/달러 환율이 최근 1050원 박스권 하단까지 접근하면서 달러강세 시 추가적인 수익까지 가능하다.

이재신 신한금융투자 랩운용부장은 “앞으로 글로벌 경제 회복이 가속화된다면, 국내 증시 상승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일본도 최근 진행하고 있는 강한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여전히 QE축소 등 대외변수에 대비할 필요가 있으므로, 지수하락시 분할하여 매수하고, 각 국가의 본격적인 지수 상승시 수익 확보가 가능한 분할매수형 ETF랩은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