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셧다운 불러온 오바마 케어, 첫날 접속은 300만, 등록은 달랑 6명?

 
  • 머니S 강인귀|조회수 : 3,899|입력 : 2013.11.03 07:4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존폐 문제를 두고 민주당과 공화당이 첨예한 대립을 펼친 끝에 결국 미국 연방정부의 기능이 일시정지되는 셧다운(shutdown)을 불러왔던 '환자보호 및 부담적정보호법(Patient Protection and Affordable Care Act)', 일명 오바마케어의 등록이 원활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국 하원 감독·정부개혁위원회가 공개한 보건당국의 보고서에 따르면 오바마케어 가입 신청이 시작된 지난달 1일 웹사이트(HealthCare.gov)에서 등록을 완료한 국민은 6명뿐이었던 것. 

신청 이틀째와 사흘째는 각각 100명과 348명이 등록을 마친 것으로 집계돼 상황이 점차 나아지긴 했지만 접속 차질, 신용정보 확인 혼선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보건부는 신청 첫날에만 300만명에 가까운 국민이 웹사이트를 방문했다고 밝혔으나 등록을 완료한 국민의 수는 밝히지 않았었다. 
일명 오바마케어 홈페이지(홈페이지 캡쳐)
일명 오바마케어 홈페이지(홈페이지 캡쳐)

이 보고서는 신청 이틀째인 2일 오전 보건복지부 산하 소비자정보·보험감독센터(CCIIO)가 첫날 상황을 정리해 작성한 것이다.

한편 보건부는 웹사이트의 '먹통 상태'가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12시간 동안 접속을 아예 차단해 이를 보완하기로 했으며 이달말에는 완전히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