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원전비리에 이어 '갑의 횡포' 의혹

 
  • 박성필|조회수 : 4,826|입력 : 2013.11.06 09:4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사진=우경희 머니투데이 기자)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사진=우경희 머니투데이 기자)
지난 7월 원전비리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 현대중공업이 이번에는 협력업체 납품비리 의혹에 휩싸이면서 또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현대중공을 수사 중인 울산지검은 앞서 대우조선해양의 납품비리를 파헤친 바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일부 임직원들은 협력업체 다수로부터 부품 구매 편의제공 등의 대가로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협력업체 일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금품수수 관련 증거를 이미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과 협력업체 사이의 금품수수는 3~4년 전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금품을 주고받을 때 현금이나 타인 명의의 은행 계좌이체 등의 방법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관련 임직원들을 소환조사해 금품수수의 구체적인 액수와 방법, 윗선 상납 등을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