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가지 정통 광둥요리가 한곳에…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 소공동 '크리스탈제이드레스토랑'

 
  • 이보라|조회수 : 4,215|입력 : 2013.11.16 10: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류승희 기자
사진=류승희 기자

중국은 그 영토만큼이나 광활한 식문화를 자랑한다. 그중에서도 각종 산해진미가 모두 모여든 것이 바로 광둥요리다. 광둥지역은 기후가 온화할뿐더러 바다와도 인접해 해산물, 과일, 육류 등 식재료가 풍부하다. 외국과의 교류도 활발해 전통요리와 서양의 요리가 만나는 곳이기도 하다.

이러한 광둥요리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지난 9월 글로벌 차이니즈 다이닝 브랜드 ‘크리스탈제이드’에서 정통 광둥식 요리와 딤섬을 필두로 한 ‘크리스탈제이드레스토랑’를 오픈했다. 전체 130석에 달하는 규모의 매장은 은은한 조명 아래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느껴진다. 모임하기 좋은 단체 룸은 물론이고, 한쪽에는 테이블마다 칸막이를 설치해 편안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정통 광둥식 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 매력 포인트다. 광둥식 딤섬을 비롯해 바비큐, 해산물 요리 등을 주력으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해 120가지 이상의 광둥식 메뉴를 준비했다.

다채로운 광둥요리를 비롯해 이곳에서 꼭 맛봐야 할 것은 바로 북경오리다. 중국 역사상 대표적인 미식가로 손꼽히는 청나라 건륭황제가 13일 중 8일을 즐겼다고 할 만큼 손에 꼽히는 요리기도 하다.

사진=류승희 기자
사진=류승희 기자

북경오리는 본래 북경의 대표적인 요리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이곳에서는 특별한 광둥식 조리법으로 선보인다. 껍질의 식감을 살리기 위해 오리를 한번 데치고 약 15시간 정도 건조시킨다. 그리고 또다시 굽고 튀기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보다 바삭한 맛의 북경오리를 선보인다. 오리는 서버가 직접 손질해 껍질 부분만 먹기 좋게 발라준다. 이렇게 분리한 껍질을 제공된 파·오이와 함께 밀전병으로 말아 오리장 소스에 찍어먹는데 고소하면서도 바삭거리며 씹히는 그 맛이 일품이다. 껍질을 한차례 즐기고 나면 남은 살코기는 취향에 따라 숙주 등의 야채와 볶아먹거나 튀김 또는 탕으로 즐길 수 있다.

딤섬 명가답게 약 15가지의 딤섬도 다채롭게 마련했다. 가장 기본적인 새우교자는 탱새우가 통으로 들어가 씹는 맛이 일품이다. 쇼마이는 다진 새우를 넣었는데 돼지고기의 감칠맛이 입 안 가득 전해진다. 국내에서는 조금 생소한 파이형태의 이색 딤섬도 준비돼 있다. 겹겹이 겹친 패스츄리안에 돼지고기 차슈와 꿀 소스를 곁들여 오븐에 구워냈다.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한 맛이 감돌아 식사는 물론이고 간식으로도 좋다.

위치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한국은행 방면으로 직진, 롯데에비뉴엘과 롯데영플라자 사이 골목으로 진입해 약 80m 전방 우측 한컴빌딩 지하 1층
메뉴 북경오리 9만원, 부용게살제비집찜 7만원, 아스파라거스관자볶음 3만원, BBQ꿀소스파이 8500원, 새우교자 9500원
영업시간 11:30~15:00/17:00~23:00(연중무휴)
전화 02-3789-8088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05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