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고용률 70%위해선 민간부문 역할 절실

경제발전노사정위원회 광주지역 토론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분기 광주지역 고용률이 50% 후반대를 기록한 가운데 고용률 70%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민간부문의 역할이 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제발전노사정위원회는 7일 오주 동구 무등파크호텔에서 고용률 70%를 위한 사회적 대화 광주지역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김대환 경제사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의 개회사에 이어 이형석 광주시경제부시장 축사, 주제발표와 토론 등이 순서로 진행됐다.

김대환 경제발전노사위원회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사회가 직면한 양극화와 고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고용률 70%, 중산층 70% 복원이 중요한 사회적 과제”라면서 “외환위기 극복의 경험으로 정부 및 민간부문 모두가 적극적인 합심과 협력으로 국정목표를 달성하는데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광주 전남·북지역은 도·농이 혼재되어 있는 지역이지만, 지속적인 개발과 지역주민의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이 높은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지역"이라며 "또한 과거 민주화운동 경험으로 볼 때 그 어떤 지역보다 사회적 대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해법을 찾는데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주제발표에 나선 박석강 전남대학교 교수는 ‘지역 일자리 공시제를 통한 산업현황 및 정책발전에 관한 제언’을 통해 호남지역 산업현황과 정책과제를 제시하고,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서는 일자리 공시제 활성화 및 종합적 대책을 주문했다.
 
금재호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원도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현상과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시간선택제를 통한 고용률 70%달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지난 9월 광주지역 고용률은 57.3%였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