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은 공부가 아니라 연습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문학은 공부가 아니라 연습이다

요즘 기업들은 인문학에 참 관심이 많다. 유명 작가와 교수들을 불러 인문학 특강을 진행하기도 하고, 고전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도 한다. 게다가 인문학적 소양을 가진 사람을 채용하겠다며 채용기준에 인문학을 포함시키고 있다.

이러한 인문학 열풍의 배경에는 애플이 있다. 스티브 잡스는 맛집 레시피를 공개하듯 애플의 제품들이 인문학과 기술의 교차점에서 탄생되었다고 말했다. 그에 말에 따르면, 인문학을 통해 통찰력을 키워 창의적인 사고를 할 수 있고, 당장 혁신에 이를 수 있을 것만 같다.

하지만 맛집 레시피를 알아냈다고 해서 당장 맛집이 될 수 있을까?

인문학은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담긴 보물상자가 아니다. 기업들로선 사람이 중심에 있는 인문학의 본래적 가치에 공감하고, 그것이 조직 문화에 스며들도록 해야 비로소 본래 추구했던 목적을 얻을 수 있다.

(제공=교보문고 북모닝CEO)

▲인문학은 행복한 놀이다 / 김무영 지음 / 사이다 펴냄 / 1만4000원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