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2011년에 집 경매로 넘어가더니...결국 파산신청

 
  • 머니S 강인귀|조회수 : 6,554|입력 : 2013.11.12 23:5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윤정수가 최근 법원에 파산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2일 각 매체들은 법조계 등의 소식을 근거로 윤정수가 최근 서울중앙지법에 "빚이 10억 원을 넘어 더 이상 갚을 능력이 없다"며 개인 파산신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윤정수의 채권자는 우리파이낸셜 등 금융기관과 윤정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빚의 원인으로는 사업투자 실패와 보증문제 등이며 액수는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조만간 윤정수의 월수입 등을 판단해 파산신청을 받아들일지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파산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윤정수의 빚은 탕감된다.

한편 윤정수는 지난 2011년 지인의 보증을 섰다가 일이 잘못 돼 18억원에 달하는 집이 경매로 넘어갔으며 본지에서 이를 단독보도했던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2년 5개월만에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해제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