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크기 외발 전기자전거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발 전기자전거 '시티-휠'/이미지=홈페이지 캡처
외발 전기자전거 '시티-휠'/이미지=홈페이지 캡처
직경이 피자만한 외발 전기자전거가 레저용으로 개발됐다.

오스트리아의 한 전기자전거 업체가 지난 8월 상용화한 '시티-휠'이 그 주인공이며, IPS101 등 세 모델이다.

이 시티-휠의 특징은 기존 외발자전거와는 달리 안장이 없다. 바퀴와 발판페달이 전부다. 발판에 올린 두 발의 힘으로 가속과 감속을 제어한다.

IPS101의 경우, 최대속도 16km/h, 최대 주행거리 25km, 최고 등판각 15도다. 전체 크기(직경 높이 폭)는 46×46.5×17cm, 무게는 13kg, 최대하중은 100kg이다. 모델 상단에 위치한 리튬이온 배터리(9Ah)의 완충시간은 2~3시간이며, 구동모터는 750W다.

시티-휠은 현행 규정 상 일반도로에서 탈 수 없다. 업체 또한 안전을 위해 시야가 확보된 공간에서 12km/h 이하로 달릴 것을 추천하고 있다.

한편 시티-휠은 유럽연합 형식승인(CE)을 통과했다.


 

  • 0%
  • 0%
  • 코스피 : 2997.66하락 102.0314:00 02/26
  • 코스닥 : 905.66하락 30.5514:00 02/26
  • 원달러 : 1122.50상승 14.714:0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4:00 02/26
  • 금 : 65.39상승 2.514:00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