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업계, PP프로그램사용료 인상 요구 전격 수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일 서울 충정로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에서 PP협의회와 SO협의회가 프로그램 사용료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최종삼 SO협의회장, 양휘부 케이블TV협회장, 최종천 PP협의회장.(사진제공=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13일 서울 충정로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에서 PP협의회와 SO협의회가 프로그램 사용료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최종삼 SO협의회장, 양휘부 케이블TV협회장, 최종천 PP협의회장.(사진제공=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콘텐츠-플랫폼 상생협의를 위해 지난 7월부터 운영해 온 ‘PP-SO상생협의체’가 프로그램 사용료 단계적 인상안에 합의하는 결실을 맺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양휘부)는 VOD 및 유료채널 등을 제외한 일반 방송채널사용사업자(이하 PP)에게 배분되는 케이블TV 프로그램 사용료를 2014년에는 2012년대비 4%, 2015년에는 2014년대비 4%를 각각 인상해 금액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업계는 2012년을 기준으로 2015년까지 누적금액 약 30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 사용료 증액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합의는 프로그램 사용료를 인상해달라는 PP업계의 요구사항을 케이블TV사업자(이하 SO)들이 전격 수용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프로그램 사용료란 SO 등 유료방송 사업자가 시청자로부터 받는 수신료 수익의 일부를 프로그램 공급자인 PP사에 분배하는 것을 말하며, 적정 수신료 배분을 통한 콘텐츠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도 많은 관심을 갖고 업계 간 상생협력을 유도해 왔다.

양휘부 협회장은 “수신료 수입이 갈수록 감소하는 어려운 환경이지만 콘텐츠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SO들이 크게 양보해 합의를 이룰 수 있었다”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권고해 온 사안인 만큼 정부와 국회에서도 정책적 뒷받침을 해서 유료방송산업이 선순환 구조로 진입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