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보험왕' Y씨, "보험금 횡령 사실없다" 반박

"리베이트 아닌 세무조사 비용보전 지급" 주장

 
  • 심상목|조회수 : 10,157|입력 : 2013.11.13 16:4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자금으로 조성된 고객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삼성생명 설계사 Y씨(58)가 "고객돈을 잘 관리했으며 보험금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13일 Y씨는 횡령과 연관다는찰청의 발표에 대해 이같이 밝히며 해명했다. Y씨는 고객인 L씨와 사전에 여러 차례 협의한 대로 돈을 L씨의 보험료 납입에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청은 Y씨가 L씨의 보험 재가입에 사용된 보험금을 제외한 60억원을 몰래 빼내 부동산을 구입하거나 자신 명의로 각종 투자신탁에 투자하는 등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Y씨는 "보험료를 매월 순차적으로 납입하는 조건으로 공증해주고 이자를 지급했다"며 "단 한번의 연체도 없이 약속한 날짜에 정확하게 입금 처리해 2009년 납입이 마무리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는 경찰 조사과정에서도 이미 확인됐으며 현재 상호간에 아무런 다툼이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쟁점으로 떠오른 L씨(69)가 주장하는 일시(2년 선납)에 보험료를 납부했는지 여부에 대해 선납대상인 67건의 보험 중 62건은 일시납이 아예 불가능하고 '2년 선납'은 보험업계에 존재하지 않는 납입방식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자 명목으로 L씨에게 2억4800만원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Y씨는 또 보험가입을 대가로 L씨의 부인 M씨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보험가입의 대가가 아닌 세무조사 비용보전을 위해 L씨에게 돈을 지급한 것"이라며 "이러한 사실은 경찰에서 충분히 소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은 채 경찰이 보도자료를 배포해 명예와 신용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이러한 행위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제소 등 법적 대응을 통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인쇄업체 대표인 L씨가 수십개의 차명계좌를 통해 수백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그 중 일부인 200억원을 Y씨에게 맡겼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Y씨가 일부 보험 재가입에 사용된 보험금을 제외한 60억원을 빼내 부동산을 구입하거나 각종 투자신탁에 투자한 혐의와 L씨의 부인인 M씨(68)에게 보험가입을 대가로 총 6회에 걸쳐 3억5000만원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