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우주발사체로 지구 사진 담는데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등학생이 우주발사체를 띄워 지구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15일 연합뉴스는 경기 포천일고 과학탐구동아리 'SPES'(라틴어로 '희망'이란 뜻) 소속 2학년 학생 8명이 지난 2일 충남 서산시 인근 바닷가에서 가로·세로 24cm, 높이 18cm, 무게 980g의 우주발사체를 하늘로 날려보냈다.

이들은 우주 발사체에 헬륨가스가 든 풍선을 연결해 5m/s 속도로 성층권 30km 지점까지 올라가도록 했고 비행하는 동안 우주의 모습을 담을 수 있도록 카메라도 바깥을 향해 설치했다.

학생들은 계산대로 약 2시간30분 후 경북 안동 인근의 마을로 떨어질 예정이었고 1시간반여의 수색끝에 동체를 발견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카메라는 하늘로 띄워져 추락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장면이 기록됐다. 또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의 모습도 담겨 있었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