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BC인터넷 캡처
BBC인터넷 캡처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동물로 '블롭피쉬'(Blobfish)'가 선정됐다.

BBC방송은 12일(현지시간) 영국의 이색단체 '못생긴 동물 보호 협회'(The Ugly Animal Preservation Society)가 올해의 가장 못생긴 동물로 멸종 위기동물인 '블롭피쉬'를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블롭피쉬는 호주 인근 심해에서 서식하는 물고기로 몸 길이는 30cm 정도며 언뜻 보기에는 사람의 형상과 닮았다.

사이몬 와트 협회 대표는 "이번 선정으로 멸종 위기의 블롭피쉬가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를 바란다"며 "블롭피쉬를 협회 마스코트로 쓰겠다"고 말했다.

블롭피쉬는 지난 2003년 처음 발견된 이후 호주 어민이 바닷가재를 잡기 위해 무차별 포획하면서 멸종 위기에 놓였다.

블롭피쉬 이외에도 가장 못생긴 동물에는 긴코원숭이, 돼지코거북, 티티카카 음낭개구리 등이 포함됐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