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크 헬기 충돌사고, 블랙박스 분석에 6개월 소요

 
  • 박성필|조회수 : 2,276|입력 : 2013.11.18 16:36
 
기사공유

18일 오후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아파트에서 관계자들이 지난 16일 헬기 충돌사고로 파손된 외벽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와 충돌사고로 조종사 2명의 목숨을 앗아간 LG전자 소속 헬기의 블랙박스 분석 작업이 시작됐다. 기체 결함과 조종사 과실 등 전문가들 사이에서 엇갈리고 있는 사고 원인의 실마리가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등 관계당국은 사고 헬기에서 수거한 블랙박스에 대한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다만 비경경로와 조종석 대화 내용 등을 모두 분석하는 데 6개월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블랙박스 상태가 양호할 경우엔 보다 이른 시일 내에 조종석 대화 내용 등을 확보할 수 있어 당시 상황을 파악하기 쉬워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부는 국내 민간 헬기 보유업체에 대한 전반적인 특별점검에 들어갈 예정이다.

머니위크 박성필 기자 feelps@mt.co.kr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