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5곳 중 1곳, 매매가가 전셋가보다 못하다

 
  • 노재웅|조회수 : 2,941|입력 : 2013.11.19 10:2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 없음.(사진 = 머니투데이 DB)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 없음.(사진 = 머니투데이 DB)

서울 아파트 5가구 중 1가구는 매매가격이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119만8005가구를 대상으로 전세가와 매매가를 조사한 결과 서울 평균 전세가인 2억8526만원보다 저렴한 가구가 24만2795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 전체 아파트의 약 20%에 해당하는 수치다.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매매가가 싼 아파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노원구로 나타났다. 노원구 전체 12만6120가구 가운데 56.36%인 7만1086가구의 매매가가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싼 것으로 조사됐다. 노원구는 다른 지역에 비해 아파트 가구수 자체가 많은데다 전용면적 85㎡이하의 저렴한 중소형 아파트가 밀집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어 도봉구(49.81%, 2만9334가구), 금천구(44.90%, 9158가구), 중랑구(43.72%, 1만4999가구), 구로구(32.53%, 1만8951가구), 강북구(31.87%, 7062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용산구는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매매가가 저렴한 아파트 비율이 전체 2만4201가구 가운데 307가구로 1.27%에 그쳐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3구 역시 서초구 3.54%, 송파구 3.24%, 강남구 2.88%에 불과했다.

김미선 선임연구원은 "매매시장은 여전히 약세인 반면 전세시장은 강세가 계속되고 있어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매매가가 싼 가구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