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원 회장, “사회적 책임 위해 지분매각이 최선”

 
  • 심상목|조회수 : 3,923|입력 : 2013.11.19 11:1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자원 LIG 회장.ⓒNews1 박세연 기자
구자원 LIG그룹 회장이 LIG손해보험 지분과 경영권 매각에 대해 최선의 방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구 회장은 LIG손해보험 지분매각 발표 직전 임직원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LIG손해보험은 저와 임직원의 피땀이 어려있는 만큼, 영원히 함께 해야 한다는 간절한 마음이 있었다”라며 “그러나 ‘투자자 피해보상’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지분매각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날 ‘LIG건설 CP투자자에 대한 피해보상 자금 마련’을 위해 자신과 가족이 보유하고 있는 LIG손해보험 주식 전량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IG그룹의 모회사인 LIG손해보험에 대해 사실상 매각 수순을 밝게 되는 것이다. 현재 LIG손해보험의 자산 규모는 18조원이다.

이와 관련 LIG그룹 관계자는 “지난주 ‘LIG건설 CP 투자자 3차 피해보상 방안’ 발표 이후 재원 마련 계획에 대한 다양하고 많은 문의가 있었다”며 “약 1300억원에 달하는 재원 마련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했으나 확실하고 신속한 자금조달을 위해서 LIG손보 지분매각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매각이 이뤄지면 구 회장 일가는 지난 50여년간 지속됐던 LIG손해보험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나게 된다.

한편 LIG그룹는 올해 초부터 사재출연을 통해 730억원 상당의 피해보상 조치를 이행한 바 있다.

지난 14일부터 CP투자자 700여명 전원에 대해 약 1300억원을 추가로 지급하고 있는 중이며 검찰 공소장에 기재된 전체 피해액 약 2100억원에 대한 보상이 연말까지 마무리될 전망이다.

LIG 관계자는 “문제의 원인이나 잘잘못을 떠나 CP투자자를 비롯 국민 여러분과 정부, 관계기관에 큰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다”라며 “대주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핵심계열사 매각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 만큼, 투자자의 아픔이 조금이라도 줄어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구자원 LIG그룹 회장과 김병헌 LIG손해보험 대표는 최근 금융감독원을 방문해 LIG손해보험 매각 계획을 설명했다.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 ssm2095@mt.co.kr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