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플기기 개인정보 몰래 수집…벌금 180억원

 
  • 박성필|조회수 : 2,292|입력 : 2013.11.19 13:2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의 웹브라우저 ‘사파리’ 사용자의 접속이력을 동의 없이 수집한 구글이 1700만달러(약 180억원)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에릭 슈나이더만 뉴욕주 검찰총장은 “구글이 2011년부터 2012년 사이 애플의 웹브라우저 사파리의 인터넷 접속이력을 추적해 이용자 화면에 광고가 뜨게 하는 등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위반했다”며 “이 혐의로 1700만달러의 벌금을 지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사파리가 설치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추적 파일인 쿠키를 설치해 사용자의 인터넷 이용기록을 추적하고 맞춤광고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해 11월 미국 법원은 구글에게 같은 사안으로 2250만달러(약 237억8000만원)를 부과한 바 있다.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도 같은 금액의 벌금을 부과했으며 FTC가 단일 회사에 부과한 벌금으로는 사상 최대 액수다.

또한 지난 9월에는 프랑스 정부가 구글이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30만유로(약 4억28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한 바 있다.
 
머니위크 박성필 기자 feelps@mt.co.kr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