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전직 지원 프로그램으로 인사적체 해소

삼성화재, 창원지원 휴직제도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생명, 전직 지원 프로그램으로 인사적체 해소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사실상 인력 구조조정에 나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이날부터 ‘전직 지원 프로그램' 실시한다. 전직 지원제도란 삼성생명의 전속 대리점이나 창업이나 교육강사, 텔레마케팅(TM) 컨설턴트로 등록해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생명은 대졸 임직원 15년 이상, 초대졸·고졸 사무직 12년 이상 근속자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창업에서는 30명, 전문강사 20명, 텔레마케팅 컨설턴트 20명 등 총 7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퇴직한 임직원들에게는 퇴직금에 별도의 지원금이 나간다. 아울러 신청자의 1년 연봉에 상당하는 금액에 직급과 근속연수에 따라 일정액의 추가 지원금이 제공된다.

한편 삼성화재는 21일부터 25일까지 ‘창업지원 휴직제도’ 신청을 받고 있다. 창업을 원하는 직원들에게 일정 기간 동안 휴직을 받아주는 제도로 성공을 거두면 퇴직하고 그렇지 않으면 회사로 복귀가 가능한 제도다.
 

  • 0%
  • 0%
  • 코스피 : 3165.06상승 30.5410:06 05/18
  • 코스닥 : 963.24상승 0.7410:06 05/18
  • 원달러 : 1135.90상승 1.110:06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0:06 05/18
  • 금 : 67.17상승 1.9110:06 05/18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