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 뻥튀기 없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이른바 ‘뻥튀기 연비’를 잡기 위해 나섰다.

21일 머니투데이 단독보도에 따르국무조정실최근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자동차 연비 측정 기준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2015년부터 자동차 연비 과장 논란의 핵심인 주행저항값을 직접 측정하고 이를 토대로 최종 연비를 도출할 방침이다. 사실상 자동차 제작사에 일임했던 연비 측정의 모든 과정을 정부가 가져오는 것으로, 연비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주행저항값은 국토부 산하 교통안전공단 화성주행장에 측정하며, 공정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측정의 모든 과정은 제작사가 지켜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환경부의 배기가스량 측정 방식도 추가된다. 정부는 지난해 미국 환경보호청(EPA)의 연비 변경 방침을 참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5:30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5:30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5:3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30 05/18
  • 금 : 67.17상승 1.9115:30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