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손보 사장, “임직원·영업가족 불이익 없다”

“불필요한 구조조정 유혹에 빠지지 않을 것” 다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IG손보 사장, “임직원·영업가족 불이익 없다”

대주주가 회사를 매각하기로 결정한 LIG손해보험의 김병헌 사장이 조직 추스리기에 돌입했다.

22일 LIG손해보험에 따르면 김병헌 사장은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직원들에게 향후 경영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김 사장은 담화문에서 “전환기 동안 회사의 경영활동이 정상적으로 잘 수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명확한 전략을 수립, 실행하고 회사의 상황에 대해 현장과 직접 소통할 예정이다.

그는 “회사의 가치를 보존하고 이를 증대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임직원 및 영업가족이 이번 사태로 인해 불이익을 받지 않고 장기적으로 수혜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구조조정에 대해 경영책임자로써의 입장도 밝혔다.

김 사장은 “현재 상황에 위축되거나 불필요한 구조조정의 유혹에 빠지지 않겠다”라며 “지속가능 성장을 의사결정의 우선기준으로 삼아 그레이트 컴퍼니(Great Company)로 도약하는 초석을 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대표이사와 이사회를 믿고 흔들림 없이 영업과 업무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구자원 LIG그룹 회장은 LIG건설 기업어음(CP) 피해자의 보상금 마련을 위해 오너 일가가 보유한 LIG손해보험의 모든 지분을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