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등 371억원대 가짜 의약품 판매 가족 일당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압수한 가짜 비아그라(사진제공=특허청)
압수한 가짜 비아그라(사진제공=특허청)
국내 위조상품 수사상 최대 수량과 금액의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판매한 가족 일당이 검거되었다.

특허청(청장 김영민) 상표권 특별사법경찰은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국내·외 유명 제품을 판매한 혐의로 중국동포 전 모씨(女,42세)와 국내 배송책인 오빠 전 모씨(46세)를 상표법 위반으로 구속하고, 공범인 전씨 남편 정 모씨(52세)와 그의 여동생 정 모씨(49세)를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구속된 전 모씨 등은 올해초부터 최근까지 영등포구 신길동 소재 가정집을 위장한 창고에서 유명 제품인 비아그라 뿐만 아니라 시알리스, 레비트라, 국내 제약사 동아제약의 자이데나까지 4종의 발기부전 치료제와 항진균제인 디푸루칸(Diflucan) 등 3백7십억원대 가짜 약품을 불법으로 유통시켰다. 

특허청에 따르면, 피의자 전씨 일당 등은 중국에서 밀반입한 재료를 포장기계까지 갖추고 알약의 모양, 색상은 물론 포장상자에 부착하는 홀로그램 처리까지 정품과 똑같이 포장ㆍ제조하여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상표권 특별사법경찰은 국내 배송책인 피의자 전 모씨의 오빠를 검거한 이후, 배후 조직을 캐기 위해 전 모씨 행적 및 주변인물을 탐문하는 중 국내 판매책인 피의자와 남편인 공범 정 모씨 등을 상표법 위반혐의로 추가로 검거하였으며, 중국 등지에 배후조직이 있는 것으로 보고 추적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표권 특별사법경찰대 판현기 대장은 “이번 사건은 국내 수사상 최대 규모의 짝퉁 비아그라 등을 유통시킨 사례"라며 "특히 성분 함량이 불분명한 가짜 의약품을 복용할 경우, 건강에 큰 해를 끼치거나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건강 및 위생 등 민생에 직결되는 위조상품의 단속에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