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김은주, 절대음감 가창력 ‘심사위원들 귀를 의심케 할 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3명의 심사위원들은 그녀가 ‘If’라는 첫 소절을 부를 때부터 놀랐다. ‘K팝스타3’에 등장한 소녀 김은주가 절대음감으로 심사위원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3’에서 16세 소녀 김은주가 참가해 비욘세의 'If I Were Boy'를 열창했다.


김은주는 여린 외모와는 달리 저음부터 고음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가창력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반주가 나오기도 전에 첫 음을 정확히 맞혀 절대음감을 자랑했다.


이에 심사위원 박진영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노래를 안 배우면 보통 저음도 고음도 목으로 부르는데, 김은주는 노래를 배우지 않고도 소리를 흉성으로 낸다"고 극찬했다.


심사위원 양현석 또한 "음과 박자 모두 정확하다. 이 정도면 절대음감이다"라고 호평했다. 새롭게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매의 눈’ 유희열 역시 "속이 시원했다. 가능성이 보였다"며 감탄했다.


세 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호평을 받은 김은주는 만장일치로 통과해 다음 라운드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케 했다.


한편, 이날 미국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메리칸 아이돌’ TOP9에 진출했던 화려한 경력을 소유한 한희준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