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재무악화' 두산건설 껴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그룹, '재무악화' 두산건설 껴안을까
두산그룹이 어려움에 빠진 두산건설을 껴안고 재무구조 악화 해결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초 두산건설 유상증자에 참여해 2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했다. 이로써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건설 지분은 84.3%로 늘었다. 때문에 재계에서는 두산건설이 최악의 상황에 부딪히더라도 이미 2조원이나 지원한 그룹은 계열 분리를 결정하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반면 그룹 측은 두산건설의 계열 분리 결정 여부 등에 대해서는 검토 중인 단계로 아직 확정된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그룹 관계자는 “어제 감자결정 공시와 오늘 오전 이와 관련된 유상증자 조회공시가 있었고 이후에 우리의 답변 공시가 있었다”며 “이에 대한 다양한 해석들이 나오고 있는데 확정된 건 이미 공시된 세가지가 전부”라고 설명했다.

앞서 두산건설은 자본잠식 해소와 배당제원 확보 등을 위해 10대 1 감자(주식병합)를 결의했다. 감자 후 두산건설의 발행 주식수는 현재의 10분의 1인 5518만5231주로 줄어든다. 자본금은 2조7693억원에서 2859억원으로 낮아진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