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대장암 "정기적인 대장·위내시경으로 예방가능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암, 대장암 "정기적인 대장·위내시경으로 예방가능하다"
한 통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빈도가 높은 암은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위암과 대장암은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되어 ‘선진국암’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최근 건강검진을 통해 대장암과 위암의 조기발견이 가능해지며 암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는데, 이렇게 진단장비의 우수함으로 암 조기발견이 가능해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지 않아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고양시 탄현에 위치한 일산미래내과 이경민 원장은 “서구화된 식생활로 인해 20~30대라 하더라도 대장용종과 같은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20~30대도 대장내시경이나 위내시경을 받아야 한다”며 “40대 이상의 연령층은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내시경을 꼭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장암은 진행정도에 따라 생존율이 크게 차이나기 때문에 조기진단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실제로 한 통계에 의하면 대장암은 조기발견시 생존율이 9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대장암 선별검사로 우선적인 대상은 50세부터이지만, 가족력이 있는 경우 50세 미만이라도 내시경 검사를 고려해야 한다. 이밖에 빈혈, 직장 출혈, 분변 잠혈 검사 양성, 폐쇄증상, 체중감소, 설사와 변비의 반복, 변 굵기의 변화가 심한 사람들은 연령과 관계없이 대장내시경을 해 보아야 한다.

일산미래내과 이경민 원장은 “대장암의 경우 암의 전단계인 용종 단계부터 발견하면 빠른 완치가 가능하다”며 “대장용종은 내시경을 통해 발견하고 바로 시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용종 단계에서 발견하면 암 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위암의 경우에는 특별히 자각증상이 없으며 위암환자 중 약 65%가 특별한 증상을 못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위암 역시 조기검진으로 예방하는 것이 가장 최선책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위암은 초기에 거의 증상이 없기 때문에 자가진단만으로 판단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또한 10명 중 7명은 건강검진으로 위암을 발견하였기 때문에 위암을 예방하기 위해선 반드시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 이경민 원장은 “모든 질병이 검진으로 예방하는 것이 크지만, 암의 경우 병이 진행되었을 치사율이 높기 때문에 건강검진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는 것”이라며 “최근에는 내시경 장비가 우수하여 진단율도 정확하고 전혀 불편함 없이 검사할 수 있기 때문에 큰 부담없이 검사를 받을 것”을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