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차량용 제설장치', 올 최고 발명품

‘2013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대상 수상…지자체로는 전국 최초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 남구청 차량용 제설장치
광주광역시 남구청 차량용 제설장치

광주 남구(구청장 최영호)의 차량용 제설장치가 ‘2013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국내·외 굴지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제치고 금상을 수상했다. 

32회째를 맞고 있는 대한민국 발명특허 대전에서 지방자치단체가 금상을 수상한 것은 남구가 유일해 금상 수상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남구는 29일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남구가 출품한 ‘차량용 제설장치’(특허등록번호 제10-0908741호)가 금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남구는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3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시상식’에서 금상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받았다.

남구에서 출품한 차량용 제설장치는 남구청 교육지원과에 근무하는 김성중씨 발명품으로, 겨울철 제설작업에 매우 유용한 기계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제설장치는 제설작업의 주원료인 염화칼슘과 소금을 고열에 녹여 분사시키는 방식을 사용함으로써 염화칼슘 사용량을 절반가량 줄일 수 있어 예산절감의 효과가 크고, 염화칼슘 사용에 따른 환경오염 줄이기에도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 남구는 차량용 제설장치 사업화를 위해 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하고, 상용화를 위한 기술 구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최고 권위의 대회에서 대기업 등을 제치고 금상을 수상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우리 구에서 발명한 차량용 제설장치가 전국에 보급될 날이 머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남구는 지난 2010년부터 271차례 동안 3만5000여명에게 지식재산교육을 실시했으며, 특허 81건과 실용신안 1건, 상표 53건, 디자인 6건, 의장등록 1건, 업무표장 1건 등 총 143건의 지식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또 이들의 사업화를 통해 6000만원의 로열티를 확보, 3400만원을 기금으로 조성했다.

한편 특허청은 지난 2010년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최초로 남구를 지식재산도시로 인증했으며, 남구에 대해 특허출원 비용의 50% 경감과 주민교육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지원해 왔다.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