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문사, 일임계약 증가로 흑자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상반기 투자자문사의 상반기 순이익이 증권투자와 수수료 수익증가로 흑자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감독원의 투자자문사 상반기 영업실적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전업 투자자문사는 158개사로 전년 동기보다 5개사가 줄어들었. 최근 1년간 12개사가 신규로 설립된 반면 17사는 폐지됐다.

올 상반기 투자자문사업규모는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의 일임계약 증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조6000억원이 증가한 것로 조사됐다.

순이익 역시 크게 증가했다. 전체 자문사의 상반기 순이익은 189억원으로 전년동기 77억원 손실에서 흑자로 전환한 것. 이는가 상승 등에 따른유재산 투자수익과 일임수수료 등이 증가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회사별로는 브이아이피(67억원), 디스(63억원), 케이원(59억원), 트(24억원), 가치(15억원) 등의 순으로 반기순이익을 시현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