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그룹 회장 부부, 올해만 45억원 이상 보수 챙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부부가 올해 들어 계열사인 동양과 동양네트웍스, 동양시멘트에서 45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양과 동양네트웍스, 동양시멘트 등이 제출한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현 회장은 동양과 동양네트웍스, 동양시멘트에서 34억55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혜경 동양그룹 부회장은 동양에서 10억8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동양그룹 외에도 태영건설, 서울도시가스, 피앤텔, 비상교육 등 7개사 역시 3분기 현재 총 보수 5억원이 넘는 임원 명단과 금액을 공개했다.

윤석민 태영건설 대표이사 부회장은 5억2560만원, 김영민 서울도시가스 회장은 5억4400만원, 양태회 비상교육 대표는 6억1300만원, 김철 피앤텔 대표는 5억625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고 공시했다.

한편 개정된 자본시장법에서는 상장법인 기준 등기임원 평균 보수가 5억원 이상인 회사의 등기임원 개별 보수를 공시토록 했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