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차’ 이제 옛말…수입차 개인구매 비중 6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입차시장에서 개인구매자 비이 처음으로 60%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때 70% 가까이 차지했던 법인고객의 구매 비중은 40% 미만으로 떨어수입차 대중화 시대가 열리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2일 한국수입동차회(KAIDA)에 따르면 올 1~10월 판매된 수입차 13만239대 중 개인이 구매한 차는 7만8571대로 60.33%를 차지했다. 법인 구매분은 5만1558대로 39.67%에 그쳤다. 법인의 구매 비중이 4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의 판매 유형을 보면 기업체 회장이나 사장, 임원 등의용 차량으로 수차가 주로 팔렸고. 2006년의 경우에는 이 비중이 66.0%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수입차 대중화 패턴 변화로 인해 대중차 브랜드인 폭스바겐이 올해 처음으로 개인 판매에서 부동의 1위 브랜드인 BMW를 제쳤다.

개인 고객 중 연령대별로는 30~40대가 수입차시장을 이끌면서 증가세도 가장 높았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