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반구대 암각화 주변서 새로운 종의 공룡발자국화석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각류 화석(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조각류 화석(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국보 제285호'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주변 발굴 결과 앞쪽 하천 암반에서 공룡발자국 화석 81점을 확인되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강순형)는 이런 내용과 함께 옛 대곡천의 자연환경을 재현할 수 있는 기초자료를 확보했다고 3일 발표했다.

발굴조사는 암각화 앞쪽 하상과 구릉부서 이뤄졌는데, 3~4m에 달하는 하상퇴적층을 제거하여 암각화가 그려진 암벽의 하단과 하천수가 흐르던 바닥 암반을 노출했으며, 전면 구릉부에는 탐색구덩이 3개를 시굴하여 주변의 자연지형을 확인했다.

또 총 81개가 확인된 공룡화석은 초식공룡인 용각류(龍脚類), 조각류(鳥脚類)와 더불어 육식공룡인 수각류(獸脚類)의 발자국이 함께 확인된 것이 특징인데, 이 가운데 길이 9cm, 폭 5.4cm의 작은 수각류 공룡 발자국은 형태로 보아 지금까지 경상 지역에서 발견된 육식공룡 발자국 화석과 다른 종류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27일에 개최된 문화재위원회(천연기념물분과)는 현지조사 의견에 따라 이들 발견된 발자국 화석에 관한 기초학술자료(3D스캔 등)를 확보한 후 발굴지역을 이전의 상태로 복토하여 보존하기로 했으며, 이에 따라 반구대 암각화 주변 발굴은 3일 오후 2시에 마지막으로 현장을 공개한 후, 발굴지역 복토(覆土)를 거쳐 12월 중에 완료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