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代’ 이어 타면 혜택은 ‘倍’가 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가 일반적인 ‘카’(Car)의 개념을 넘어서 ‘삶의 일부분’으로 들어오기 위한 노력에 나선다.

현대차는 3일 종로구 부암동 소재 서울미술관에서 ‘신(新) 고객 케어 미디어 설명회’를 개최하고 현대차 서비스 브랜드인 ‘블루멤버스’(BLUEmembers)의 대대적인 확대 개편을 알렸다.

블루멤버스는 2007년부터 시행된 현대차 오너를 위한 멤버십 서비스다. 이번 개편을 통해 ‘고객의 기대보다 한발 앞서, 고객 한분 한분에 맞춰 챙기고 배려한다’는 고객 서비스 브랜드로 그 개념을 확장했다.

특히 현대차는 현대차 구매 또는 재구매 시 적립 가능한 ‘블루멤버스 포인트’(BLUEmembers Point)분야를 확대 개선했다. 블루멤버스의 포인트제도는 현대차의 신차 구매 시 차값의 일정액을 포인트로 적립해주고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제도다.

현대차, ‘代’ 이어 타면 혜택은 ‘倍’가 된다
곽진 현대차 판매사업부장 전무가 새로운 블루멤버스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기존 포인트 적립제도가 신차 구매 혹은 재구매 두가지 경우로만 구분해 최대 15만포인트까지만 제공했던 것과 달리 ‘신차 구매 횟수’에 따라 포인트를 차등 지급하는 방식으로 개선돼 포인트 적립 금액을 획기적으로 확대했다.

현대차를 ▲1회 구매 시 차량 가격의 0.7% ▲2회 구매 시 1.1% ▲3회 구매 시 1.5% ▲4회 구매 시 2.0% ▲5회 구매 시 2.5% ▲6회 이상 구매 시 3.0%의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현대차를 두대 구입한 이력이 있는 고객이 새로 출시된 신형 제네시스를 구매할 경우 구매 금액의 1.5%에 해당하는 80만원 상당의 블루멤버스 포인트를 적립 받을 수 있다.

또한 적립한 포인트는 직계가족(부인 포함)간에 양도도 가능하다. 즉 대를 이어 포인트를 적립하고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뜻이다.

적립한 블루멤버스 포인트는 신차 구매 시 사용하거나 차량수리, 자동차보험, 주유 서비스 등 ‘차량 관리’부문부터 외식, 쇼핑, 레저 및 영화 등 ‘라이프스타일’ 영역에 이르기까지 대폭 확대한 블루멤버스 포인트 가맹점에서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블루멤버스의 포인트 적립 확대로 인해 연간 1500억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간 판매량의 40% 이상이 재구매 고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블루멤버스 포인트 확대·강화 개편안은 일반 승용차 모델(포터 포함) 고객만을 한정해 마련된 것으로 상용차 개인고객은 동일한 혜택을 받지할 전망이다. 현대차 측은 차츰 고객 적용 범위를 넓혀나갈 것을 약속했다.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