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銀 매각 계량적·비계량적 가치 총합 극대화돼야”

김용구 미래경영개발연구원장 광주 세미나서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오후 광주 YMCA무진관에서 (사)광주전남 비전 21(이사장 윤장현)과(사)호남미래연대(이사장 장용화) 공동 주관으로 광주은행 상생의 민영화 전략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3일 오후 광주 YMCA무진관에서 (사)광주전남 비전 21(이사장 윤장현)과(사)호남미래연대(이사장 장용화) 공동 주관으로 광주은행 상생의 민영화 전략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광주은행 매각 본입찰이 오는 23일로 예정된 가운데 광주은행 매각 시 계량적 가치와 비계량적 가치의 총합이 극대화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광주전남 비전21(이사장 윤장현)과 (사)호남미래연대(이사장 정용화)는 3일 오후 광주YMCA 무진관에서 지역 현안 공동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광주은행 상생의 민영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세미나에서 김용구 미래경영개발연구원장은 “광주은행 가치의 총합은 계량적으로 확인되는 경제적 이익창출 기관과 비계량적으로 확인되는 지역 중소기업지원, 지역민의 금융편의제공, 지역고용창출과 인재육성, 지역사회공헌 및 지역민 삶의 질 향상 기관으로 구성된다”면서 “정부는 광주은행 매각 시 계량적 가치와 비계량적 가치의 총합이 극대화되는 방안을 찾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장은 “광주은행 매각기준은 재무적 성과(현재의 성과) 외에도 설비·현금 등 유형자산이 아닌 눈에 보이지 않는 무형적 자산인 ‘지적자본’이 포함되야 한다"며 "지적자본은 미래에 성과를 창출할 수 있게 하는 잠재적 자산으로 광주은행 민영화 때 이러한 뿌리를 얼마나 잘 경영할 수 있겠는가의 여부가 매각의 주요 기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S&P500대 기업에서 총자산에서 무형자산 즉 지적자본의 비중이 1982년 38%에서 2002년 80%를 차지할 정도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80%의 가치를 측정하지도 평가하지도 않은 경영이나 M&A는 생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광주은행의 민영화를 위한 매각은 지방은행의 존재목적 구현에 대한 경영의지와 전략, 고용창출과 인력육성에 대한 실천의지 여부를 의미 있게 반영해야 하며, 이것은 사과나무 가치를 뿌리의 튼튼함과 건강, 뻗어나감 정도에 따라 평가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고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만을 고집하는 정부의 민영화 원칙을 비판했다.

김 원장은 “매각기준 3대 기준(공적자금 회수, 조기민영화, 국내금융산업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에 대한 내부구성원, 금융전문가, 지역민 인지수준 조사 결과, 내부구성원(40.56%), 전문가(41.54%) 모두 향후 바람직한 가중치에 '국내 금융산업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이 1위에 올랐다”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정부가 제시한 광주은행 매각 기준에 대해 광주·전남지역민들은 국내 금육산업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68.2%), 조기 민영화(19.2%), 매각이익 극대화(12.7%) 순서로 응답했다”면서 “지역민들은 압도적으로 국내 금융산업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에 대한 고려가 기준점이 돼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원장은 “광주은행 민영화 모델은 ▲지금처럼 예보지배 아래 우리금융그룹 일원으로 경영 ▲타지역 금융기관에 인수 ▲해외자본에 인수돼 경영 ▲광주·전남지역 향토자본 중심의 인수 경영 등 네가지로 예상된다”며 “이 모든 시나리오는 광주은행의 존재 이유와 총가치 수준을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