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로 진행될 수 있는 지루성두피염 어떻게 잡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제 막 사회생활의 첫 발을 내딛고 있는 직장인 K씨는(25세) 항상 아침마다 머리를 감고 출근을 하지만 시간이 지나 오후가 될수록 머리가 기름지고 간지럼증으로 머리를 긁으면 여드름 같은 뾰루지가 만져지고 비듬까지 떨어져 고민이었다. 

여기에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머리카락도 빠지게 되어 가볍게 생각했던 게 점점 부담스러운 질환으로 생각하여 치료를 받으려 결심했다고 한다.

K씨가 앓고 있는 지루성두피염은 피지가 분비되어 두피의 모공을 막아 두피의 영양 공급과 순환기능에 문제가 생겨 모발이 자라지 못하게 막아 탈모로까지 이어지게 된다. 

이 경우 관리가 매우 까다로워 지루성두피염을 방치하고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한의학에서는 지루성두피염을 두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닌 우리 몸의 전반적인 불균형이 초래하는 증상으로 인식하여 치료를 한다. 

순환이 잘 일어나지 않는 부분을 개선시켜 독소의 배출을 원활하게 해주고 오장육부의 불균형을 바로잡아 몸 안의 독소를 없애주는 것에 역점을 둔다. 이렇게 몸 건강까지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전신의 균형을 바로 잡는 치료를 하면 지루성두피염의 치료와 함께자연스럽게 탈모 또한 치료가 된다는 것. 

최근 이와 같은 원리를 이용한 스킨 4S 테라피를 실시하여 지루성피부염을 치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이때 체질별·타입별 스킨 4S 분류를 통해 열대사를 잡아주면서 두피에 항염증 치료를 병행 실시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경희샘 한의원 구재돈 원장은 “지루성두피염은 지루성피부염과 같이 상열성 질환으로 우리 몸 안의 열대사 조절능력에 문제가 생겨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단순히 피부질환으로만 생각하여 치료하는 것이 아닌 우리 몸 전체의 열대사를 치료 해주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루성두피염은 치료와 동시에 생활 관리를 바로잡아 전반적인 몸의 리듬을 되찾고 전신의 건강을 체크하고, 충분한 휴식과 수면으로 몸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중요한데.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지루성두피염이라고 의심이 된다면 방치하지 말고 근본적인 초기치료를 하는 것"이라 강조했다. 

그리고 평소 음주와 흡연을 자제하고 규칙적인 생활과 올바른 식습관을 개선하는 전반적인 생활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도움말=경희샘 한의원 구재돈 원장
탈모로 진행될 수 있는 지루성두피염 어떻게 잡나?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