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크림 형광물질 논란, "얼굴 전체가 푸른빛"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비크림의 형광물질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는 한 포털의 글이 화제다.

4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는 형광물질이 포함된 비비크림 때문이 피해를 입은 한 여성 소비자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작성자는 2년 전인 2011년 클럽에 가기 전 비비크림을 바르고 갔다. 그러나 클럽 조명 안에 들어선 작성자는 눈, 코, 입 을 제외한 얼굴 전체에서 푸른색의 형광빛이 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작성자는 화장실에서 휴지로 닦아냈으나 여전히 빛나고 있었고, 자신의 얼굴을 만진 친구 손가락도 파랗게 및나고 있었다고 적었다.

비비크림 형광물질 논란, "얼굴 전체가 푸른빛"
↑ 비비크림을 바른 손(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시 핸드솝으로 세수를 했지만 여전히 빛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다음날 인터넷에서 블랙라이트라는 랜턴을 구입해 그날 얼굴에 발랐던 화장품을 팔에 하나씩 발라 테스트를 했다. 그 결과 해당 비비크림을 바르고 랜턴을 비췄을 때, 그 부분만 파랗게 변한 것을 발견했다.

작성자는 "진동 파운데이션으로 엄청 유명했던 회사의 비비크림이었다"며 "이거 바르고 할로윈파티 가면 다른 것 필요없다"고 적었다.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