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 난항 언제까지?…시범지구 5곳 잠정 보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목동, 송파, 잠실, 공릉, 안산 등 행복주택 시범지구 5곳의 지구지정이 잠정 보류됐다. 해당 지역 주민들을 설득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국토교통부는 5일 중앙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심의할 예정이던 행복주택 시범지구 5곳에 대한 안건 상정을 보류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이날 서승환 국토부 장관은 목동지구 현장을 직접 방문, 행복주택의 건립을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장을 직접 만나 사업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역주민의 협조를 부탁했다.

행복주택을 둘러싼 갈등을 해결하고 사업을 조속히 정상화하겠다는 장관의 결심에 따른 것이다. 아직 지구지정이 이루어지지 않은 사업대상지에 장관이 방문하고 반대주민들과 직접 접촉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서승환 장관은 “목동 같은 도심에 행복주택이 공급되지 않으면 서민들은 도시 외곽으로 밀려나갈 수밖에 없다”면서 행복주택은 우리 사회에서 사회활동이 가장 왕성한 계층과 서민층의 주거복지의 실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교통 혼잡영향 등 지역주민의 우려하는 사항에 대해서도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합리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서 장관은 “행복주택은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도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앞으로도 주민과 충분히 협의하고 소통하면서 양천구와 목동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개발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행복주택 난항 언제까지?…시범지구 5곳 잠정 보류
지난 6월에 국토연구원에서 열린 '행복주택' 공청회에 참석한 목동 주민들이 시범지구 지정에 대한 반대운동을 하고 있다.(사진 = 머니투데이 DB)
 

  • 0%
  • 0%
  • 코스피 : 3055.91상승 60.9311:28 02/25
  • 코스닥 : 927.40상승 21.0911:28 02/25
  • 원달러 : 1108.80하락 3.411:28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28 02/25
  • 금 : 62.89하락 0.6511:28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