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관 前 삼성물산 회장, 마사회 신임회장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명관 前 삼성물산 회장, 마사회 신임회장에
현명관(72·사진) 전 삼성물산 회장이 한국마사회 신임 회장으로 임명됐다.

마사회는 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마사회 본관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열고 현 전 회장을 제 34대 마사회장으로 공식 추대한다. 현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16년 12월까지다.

1941년 제주에서 태어난 현 회장은 서울고,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1965년 행정고시(4회)에 합격, 감사원 부감사관을 지냈다.

이후 삼성그룹으로 옮겨 그룹 비서실장, 삼성물산 회장을 지냈으며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현재는 (사)창조와혁신 상임대표로 있다.




 

  • 0%
  • 0%
  • 코스피 : 3208.17하락 34.4814:12 07/30
  • 코스닥 : 1030.69하락 13.4414:12 07/30
  • 원달러 : 1148.70상승 2.214:12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4:12 07/30
  • 금 : 73.68상승 0.8614:12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