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만 작가 사진 66점 저작권 기증...공유마당 통해 이용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도를 담은 작품 '나의 일부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독도를 담은 작품 '나의 일부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김중만 사진작가가 자신의 사진작품 66점에 대한 저작권을 기증했다고 5일 밝혔다.

저작권 기증은 저작재산권자 등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권리를 국가에 기증하여 기증저작물을 일반인이 자유롭게 이용하게 함으로써 창작활동을 활성화하고 지적 자산의 나눔을 실현하기 위한 제도이다.

지금까지 대표적인 기증사례는 안익태 선생의 유족이 기증한 애국가가 대표적이며, 그외에도 165건이 기증되어 활용되고 있다.

이번에 기증되는 작품 66점은 김중만 작가가 2014년이 정부수립 66주년임을 기념하여 한국적 이미지를 담은 작품들로 직접 선정하였으며, 지난 5년간 김중만 작가가 국내외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면서 촬영한 수준 높은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김중만 작가는 앞으로도 추가적인 저작권 기증 의사를 밝혀, 창작자의 저작권 기증 문화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기증작품 66점은 저작권 자유이용 공유저작물 사이트인 공유마당 (gongu.copyright.or.kr)에 수록되어 모든 국민들이 비상업적인 경우에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중소기업·1인 창조기업 등에서 해외 수출, 관광 홍보용 자료 발간 및 교육자료 제작 등에 사용하는 경우에는 ㎢상업적인 경우라도 심사를 거쳐 이용이 가능하다.

기증작품 66점 중 10점은 12월 4일부터 공유마당에 등재되고, 나머지 56점은 문화융성과 창조경제를 선도할 작품들을 선정하여 금년 말까지 공유마당에 등재할 예정이다.

한편 공유마당은 2012년 1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소설·수필 등의 어문자료, 사진·미술 등 이미지 자료, 각종 멀티미디어 자료 등 21만여 건의 자유 이용 공유저작물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교보문고 등 인터넷 서점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학습 목적으로 교사와 학생들은 물론 민간 기업에서 제품제작 시 저작권의 제약 없이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는 등, 연간 100만 건 이상이 활용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55.83하락 24.0111:15 12/02
  • 코스닥 : 735.35하락 5.2511:15 12/02
  • 원달러 : 1300.30상승 0.611:15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1:15 12/02
  • 금 : 1815.20상승 55.311:15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