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의 원인, 계절 따라 달라...4,12월 주의 요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식의 원인, 원인물질, 악화 요인'

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도자료
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도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은 최근 5년간(2008~2012년)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천식(J45, Asthma)’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천식'의 진료경향은 연도별로 증감의 편차가 있지만, 최근 3년간은 감소 추세이며, 진료인원은 매년 연평균 233만명, 총 진료비는 매년 연평균 1,767억원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천식 진료인원을 월별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환절기인 4월과 겨울이 시작하는 12월 진료인원이 7~8월 평균 진료인원에 비해 최소 17만명 이상(약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천식 진료인원을 나이별로 분석해본 결과는 2012년을 기준으로, 10세 미만 36.4%, 70세 이상 13.0%, 50대 10.9%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대 미만의 점유율이 36.4%로 천식 진료인원의 3명 중 1명은 10세 미만의 소아·아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세 미만의 아동의 호흡기는 발육이 완전하지 않아 성인에 비해 면역력이 약하고 상기도 감염에서도 기도가 과민하게 반응하여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세가 발생하게 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10세 미만을 더욱 세분하여 0~9세 진료인원을 구간별로 나누어 점유율을 살펴본 결과, 1세 미만이 9.1% (70,593명), 1~4세가 57.3% (446,538명), 5~9세가 33.7%(262,786명)로 나타났다.


천식의 원인은 폐속에 있는 기관지의 알레르기 염증 반응이다. 이에 기관지가 좁아져서 호흡곤란, 천명음(쌕쌕거리는 숨소리), 심한 기침 증세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천식은 반복적·발작적으로 일어나는 만성질환으로, 공기가 흐르는 길인 기관지 점막이 부어오르고, 근육이 경련을 일으키면서 기관지가 좁아져 숨이 차게 된다.

천식은 유전적 요인 및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천식을 유발하는 요인으로는 원인 물질과 악화 요인이 있다.

천식의 원인 물질은 알레르겐(allergen)이라고 하며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식품, 약물 등이 있으며 악화 요인은 감기, 기후 변화, 실내 및 대기오염, 담배연기, 황사, 운동 등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천식의 원인은 계절별로 약간의 차이가 있다. 봄철 천식의 원인은 꽃가루, 집먼지 진드기 등의 알레르겐에 의한 기도의 염증으로 인해 많이 발생하며 황사, 미세먼지에 의한 기도 자극도 문제가 된다. 겨울철 천식의 원인은 차고 건조한 날씨와 실내 생활로 인한 잦은 감기로 기도염증이 심해져 많이 발생하게 된다.

천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 속 환경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특히 천식환자의 경우 겨울철 찬 공기에 갑자기 노출되거나, 감기에 걸리면 증상이 악화되므로 적정 실내온도 및 습도를 유지하여 증상을 잘 조절하고 지속적인 천식치료로 폐기능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