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결국 총 파업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결국 철도노조가 9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총파 들어간. 지난 2009년후 4년 만이다.

철도공사와 노조는 지난 8일 협상을 진행했지만 수서발 KTX 등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서발 KTX의 자회사 설립이 민수순이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고, 경영권 확보를 위한 조치를 취한 만큼 문가 없다는 게 코레일 측의 입장이다.

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도 노사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양측의 입장차가 큰 만큼 협상 타결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일단 9일은 오전 9시부터 파업이 시작되는 만큼 출근불편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파업이 일주일 이상 장기화될 경우 승객들의 불편이 불가피하고, 연말 물류대란마저 우려되는 상황이다.
 

  • 0%
  • 0%
  • 코스피 : 3276.56상승 17.9309:43 06/16
  • 코스닥 : 1000.36상승 2.9909:43 06/16
  • 원달러 : 1117.80상승 0.809:43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09:43 06/16
  • 금 : 0.00보합 009:43 06/16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