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리조트 콘도회원권 성수기 분양특집...이래서 좋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명리조트 콘도회원권 성수기 분양특집...이래서 좋다!
9년 연속 대명리조트가 '올해의 브랜드 대상'을 차지했다. 많은 고객들을 유치함에도 불구하고 그 위치를 유지하고자 노력하며,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다. 

이에 대명리조트는 겨울을 맞이해 보다 품격있는 서비스로 보답하기 위해 성수기 대비 '이벤트 회원권'을 선착순 분양키로 결정했다.

대명리조트 윤진수팀장은 “항상 분양되는 회원권이 아니라, 성수기 특별 분양이라 현재 가망고객들의 문의수가 증가하고 있다. 게다가 선착순 분양인 만큼 그간 분양되었던 회원권들 보다 빠르게 조기마감이 예상되고 있으니 참고하여 회원권을 분양받길 바란다.” 라고 언급했다.

성수기 특별 회원권은 등기제로 리조트를 소유하여 '법적 재산권'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 특히 '회원제' 회원권은 만기 시 회원권 분양금을 반환 받을 수 있도록 하여 실속있는 회원권으로 고객들에게 만족감을 주고 있다.

기존의 혜택에서 더욱 풍성해진 회원권은 가을과 겨울에 회원권을 분양받길 바라는 소비자들에게 선착순으로 분양이 되고 있으며 이벤트 상품은 패밀리형과 스위트형으로 가족여행 또는 법인으로 직원복지향상에 편안한 레저생활을 즐길 수 있다.

정상가에서 일시불 가입 시 8% 할인혜택 및 즉시 회원 앞으로 소유권 등기이전을 할 수 있는 평생회원권 및 계약만기시 전액원금 100% 보장받을 수 있는 회원제 상품의 출시로 인기가 높다.

맞춤형 옵션을 선택한다면 최대 18%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패밀리&스위트 회원권은 특별상품으로, 기명기준 회원가로 연간 30박의 객실 이용이 가능하다. '패밀리'는 기본적인 원룸 형태의 객실로 구성되어 있고 4매의 회원카드가 발급되며, '스위트'는 가족 중심인 투룸 형태의 객실로 구성되어 있고 5매의 회원카드가 발급된다.

또한, 계약금 납입 시 바로 회원번호를 부여받아 예약접수가 가능하다. 2013년 6월 13일 개관한 곳을 포함하여 전국 12곳을 회원 자격으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지금 가입 시 기명의 경우 객실료 50%, 스키 무료, 오션월드, 아쿠아월드(워터파크) 주중무료, 주말 50%할인, 퍼블릭골프장 50%할인 등 특별혜택이 주어진다.

패밀리형 분양가는 2000만원대, 스위트형 분양가는 3000만원대로 형성되어 있으며, VVIP 노블리안형은 럭셔리한 내부구조 및 화려한 대형평형대로서 소노펠리체 및 전국 노블리안을 이용할 수 있고 최저가 1억 이상부터 분양가가 형성되어있으며, 실버, 골드, 로얄, 프레지뎐셜 등 잔여구좌를 분양하고 있다.

계약금은 패밀리형은 300만원, 스위트형은 500만원이며 바로예약도 가능하다.1개월 내에 잔금납부하면 일시불 할인가로 적용되며 절차가 완료된다.

보다 더 자세한 자료나 상담을 원하면 레저컨설턴트의 친절하고 자세한 회원권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현재 계약금만 진행을 해도 겨울 성수기 최우선 예약을 받고 있어서 연말연시 가족들과의 여행 계획을 원하는 날짜, 지역을 선택해서 미리 준비할 수 있다.

계약 시 내방 및 방문을 원하면 레저컨설턴트의 전문적인 상담과 함께 신속하게 절차를 안내해준다. 또한 안내문과 책자를 원하면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문의: 02-555-3122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