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혜 코레일 사장, “철도노조 파업, 명분도 실리도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9일 철도노조의 파업과 관련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최 사장은 이날 코레일 서울사옥 대강당에서 발표한 국민 호소문을 통해 “민영화 철회를 주장하며 벌이는 철도노조의 이번 파업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이어 “도 민영화는 노위도 아니고 협상의 대상도 아니다”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수서발 KTX 운영회사는 민영화가 아닌 코레일의 자회사로 설립돼 민간 자본의 지분 참여가 불가능하므로 민영화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설명도 함께 덧붙였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 “철도노조 파업, 명분도 실리도 없어”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코레일 서울본부 대강당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최 사장은울러 “마지막지 대화와 협상을해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의점을 찾지 못해 책임을 통감하며 머숙여 이 사죄드린다”며 “필수인력 유지 및 대체인력을 활용한 비상수송체제로 전환해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은 이날 오전 파업에 동참한 전국 노조 집행부 소속 100여명을 각 지역 관할 경찰서에 고발 조치했다. 파업 노조원들에게 1차 업무 복귀명령을 내린 뒤 지침에 불응하는 직원들은 직위 해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