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덕스러운 겨울날씨가 두통을 유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덕스러운 겨울날씨가 두통을 유발한다?
한동안 따뜻했던 겨울 날씨가 겨울비 소식과 함께 다시 맹추위로 변한다는 기상예보가 있었다. 차가운 날씨는 감기나 후두염 등 각종 호흡기 질환은 물론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각한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데, 이런 질환들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으며 예방에도 신경을 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차가운 날씨에 심해지는 만성두통에 대해서는 간과하고 있다.

MRI, CT 등 각종 정밀진단으로도 원인이 밝혀지지 않는 만성두통은 대부분 뇌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기는 것이 원인이다. 스트레스나 위장 및 간 기능 장애, 심장기능의 이상, 교통사고 후유증, 근골격계 이상 등 다양한 원인이 잘 순환되던 체내의 체액을 응어리지거나 뭉치게 만들게 된다. 이것이 혈액순환을 따라 머리 쪽으로 올라가면 뇌의 혈액순환을 방해해 만성두통을 초래하게 되는 것.

추운 날씨에 두통이 심해지는 이유는 바로 혈액순환 장애와 낮은 기온이다. 기온이 낮은 시기에는 몸의 근육과 혈관들이 수축된다. 즉, 혈관이 수축되어 좁아지고 근육도 위축되어 혈관을 누르기 때문에 가뜩이나 어려운 뇌의 혈액순환이 더 어려워지게 된다. 따라서 추운 날씨에 심해지는 만성두통을 예방하기 위해선 몸을 따뜻하게 유지시키는 것이 좋다.

또 근육을 풀어주는 마사지나 근육이완운동도 효과적이다. 모자로 머리를 따뜻하게 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모자가 꼭 끼게 되면 머리를 눌러 두통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커피 등 카페인 음료나 담배는 혈액순환을 더욱 어렵게 하므로 줄이는 것이 좋다.

하지만 만성두통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선 머릿속에 응어리진 어혈을 풀어 통증을 감소시키고 이후 원인이 되는 요소들을 바로 잡아 재발을 예방하는 것도 고려할만 하다. 또 두통이 심해졌다고 두통약을 수시로 복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두통약은 잠시 통증을 잊게 해주는 약일 뿐 두통의 원인을 치료하지는 못하기 때문. 장기간 두통약을 복용하는 것은 두통을 그냥 방치하는 것과 다름없을 뿐 아니라 간 기능을 떨어뜨려 증상을 더욱 심하게 만들 수도 있다.

두통치료에 대해 풀과나무한의원 김제영원장은 “두통의 치료는 통증의 원인인 체내의 노폐물과 노폐물의 원인인 신체 불균형을 바로 잡는 치료가 필요하다. 체내의 노폐물은 열과 탁해진 혈액을 풀어주는 어혈 치료로 통증이 감소되었다면 어혈의 원인이었던 신체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 스트레스, 위장장애 등 신체 불균형을 바로 잡아야만 두통의 재발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말하며 아울러 두통을 예방하는 식생활을 조언했다.
◈ 김제영 원장이 조언하는 두통을 예방하는 식생활

①비타민 C에는 항스트레스와 면역력 증진 작용이 있습니다. 신선한 과일과 야채류를 많이 섭취하세요.

②나이아신, 판토텐산 등의 비타민 B군은 스트레스를 방지하고 그로인해 두통의 발생을 줄여줄 수 있습니다. 브로콜리, 당근, 치즈, 계란, 생선, 우유, 감자, 두류, 육류, 계란, 모유, 신선한 채소를 많이 섭취하십시오.

③사람에 따라 두통을 일으킬 수 있는 카페인, 닭고기, 치즈, 소세지, 가지, 땅콩버터, 초콜렛, 합성조미료(MSG), 일부 발효식품 등은 증상에 따라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④우유, 잔뼈 생선, 해조류, 본밀, 유제품, 생선, 육류, 해산물 등을 섭취하십시오. 이 식품들에 들어있는 칼슘과 마그네슘은 신경자극의 전달을 원활하게 해주고 체액의 이동을 조절하여 주어 편두통의 해소에 도움을 줍니다.

⑤알레르기성 두통이라면 원인이 되는 식품을 피하도록 합니다.

⑥EPA와 DHA는 정상적인 지방대사와 뇌세포의 작용을 원활하게 해주어 편두통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등푸른 생선에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⑦지나치게 단 음식은 두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두통, 편두통, 만성두통, 만성편두통..등등등 각종 두통 치료에는 원인을 알아내는 과정과 원인을 치료하는 과정도 중요하지만 생활 습관을 조금만 고쳐 나간다면 각종 두통의 빈도가 지금보다는 훨씬 줄어들게 될 것입니다. 습관을 바꾸면 병을 예방할 수 있으니 한 번쯤은 나의 생활습관을 돌아보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 0%
  • 0%
  • 코스피 : 2410.80하락 27.0611:16 11/28
  • 코스닥 : 722.04하락 11.5211:16 11/28
  • 원달러 : 1338.80상승 15.111:16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1:16 11/28
  • 금 : 1754.00상승 8.411:16 11/28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野 이재명 "정부·여당, 내년 예산안 급해 보이지 않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