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 조용한 인사…임원 5명 퇴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증권의 임원 5명이 퇴진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증권은 9일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통해 임원을 31명으로 줄였다.

현대증권은 공식적으로는 구조조정은 없다는 입장이나, 계약이 만료된 임원들에 대해 재계약에 나서지 않는 것으로 소리 없이 구조조정을 꾀하는 모양새를 갖췄다.

이번에 퇴임하는 임원은 리서치센터장과 IT본부장, 법인영업본부장, 준법감시본부장, PBS본부장 등 5명이다. 현대증권의 이번 연말 인사는 승진 없이 퇴임만 이뤄졌다.

오성진 현대증권 리서치센터장의 후임으로는 이상화 기업분석부장이 겸직하며, 다른 부문도 마찬가지로 해당 부서의 부문장이 겸임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현대증권 관계자는 "2015년까지 구조조정은 없다는 것이 대표의 의지"라며 "이번 조치는 중첩되는 본부에 대한 통합과 조정 차원이지 구조조정은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