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회장 후보자 갑자기 회추위 일정 연기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걸 신한금융지주 회장 후보자가 3차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10일 정도 연기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회장 후보 선정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서를 회추위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공정한 경쟁과 투명한 절차를 통한 회장선출을 위해 오는 22일까지 충분한 시간을 갖고 회추위 일정을 진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신한금융 회추위는 지난 6일 회장후보 면접 대상자로 한동우 현 회장, 이동걸 전 신한금융투자 부회장, 홍성균 전 신한카드 부회장 등 3명을 확정했다. 또 오는 11일 오후 4시 신한은행 본점에서 면접을 실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후보자가 면접 일정을 늦춰달라는 의견서를 전달하기로 하면서 회추위의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우선은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큰 변수가 없으면 일정은 예정대로 가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