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이자 알뜰하게"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로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정년퇴직을 앞둔 P씨는 퇴직연금과 재형저축 등 금융상품에 미리 가입하고 퇴직 이후를 준비했지만 해마다 지출해야 하는 대출이자 때문에 고민이 많다. 3년 전 새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대출원금 3억 원에, 연4.8%로 받았는데, 이자가 만만치 않게 느껴진 것. 그런데 최근에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서비스를 이용, 연3.02%로 대출갈아타기를 해서 연간 400만 원가량 줄일 수 있게 되어 한시름 덜게 되었다.

최근 대출이자를 한푼이라도 줄여보고자 직접 은행과 보험사를 방문하거나 전화상담 또는 온라인을 통해서 아파트담보대출금리를 비교해보는 알뜰족이 늘고 있다고 한다.

은행별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의 관계자는 “가계대출 중에서 주택담보대출이나 아파트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70%이상으로 한번 받게 되면 최소 2~5년정도를 은행에 대출이자로 지출해야 하기 때문에, 자칫 높은 대출금리로 받게 되면 대출이자에 허덕이다, 재테크는 꿈도 꾸지 못하고, 하우스푸어로 전락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해왔다.

이어 "주택을 구입할 때 받는 아파트매매잔금대출, 분양잔금대출, 경락잔금대출 등 주택구입자금대출시에 최저금리로 받게 되면 이자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고, 여유자금을 더 빨리 모아 대출원금상환도 할 수 있고, 새로운 목돈마련이 쉬워진다"고 말했다.

또 "여기서 생기는 목돈은 재테크에 활용할 수도 있어 그만큼 은행별 대출금리비교는 대출진행시에 반드시 필요한 절차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뱅크아파트'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전세난으로 인해 주택구입수요가 증가하면서, 은행과 보험사에서는 MI대출이라고 하여 매매가의 최대 80%까지 대출금액을 받을 수 있는 상품들을 연4%대에서 내놓고 있어, 주택구입자금대출을 문의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인기라고 한다. 하지만 이도 어느 금융사의 금리가 가장 저렴한지 확인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대출 이용자는 “예전부터 주거래은행이나, 가까운 은행을 통한다고 하더라도, 은행마다도 금리가 틀리고, 같은 은행도 지점마다 금리우대를 천차만별로 해주다보니 제일 낮은 금리의 은행이나 지점을 찾기가 쉽지 않은데 최근에는 상담신청 후 10~30분 내에 최신 금리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며 금리비교사이트를 소개했다.
"대출이자 알뜰하게"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로 시작


그중 한 곳인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 (http://bankapt.com)는 홈페이지를 통해 시세조회 후 상담신청하거나, 간편상담신청접수, 또는 070-8785-8812를 통한 전화접수를 통해 온·오프라인 10년 이상의 전문상담사들의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