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철도노조와 협상 없다"

철도노조 파업과련 관계기과 합동 담화문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과 관련해 철도노조와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정부는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11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관계기관 합동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과 관련된 정부정책을 협상테이블에 올려놓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코레일이 국민 불편을 담보로 파업을 강행하고 있는 것은 잘못된 관행 때문"이라며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또 "파업이 장기화되면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 있다"며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철도노조가 국민의 안전을 담보로 파업을 지속하는 일은 국민들의 용서와 이해를 받을 수 없는 불법 행위"라며 노조의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담화문 발표 후 질의응답을 받은 김경욱 국토부 철도국장은 "철도 파업 3일째를 맞은 오늘 철도노조 파업참가율은 36.7%로 2009년 당시 파업에 비해 4%포인트 정도 낮지만 철도노조와 협상이 올스톱된 상태라 파업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복환 코레일 경영총괄본부장은 "열차 운행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16일부터 평일 200회, 주말 227회 정도 운행하던 KTX운행을 평일과 주말 동일하게 200회로 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철도노조와 협상 없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장관 등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철도공사노조의 파업철회를 촉구하는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윤식 국무조정실 1차장,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황교안 법무부 장관,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 = 뉴스1 정회성 기자)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