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셔 前이스라엘 중앙은행 총재, 연준 부의장 제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셔 前이스라엘 중앙은행 총재, 연준 부의장 제의
피셔 전 이스라엘 중앙은행 총재가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부의장 자리를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시간으로 11일 로이터통신은 피셔 전 총재가 자넷 옐런 연준 부의장 자리 후임을 제안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피셔 전 총재가 후임 부의장으로 유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피셔 전 총재는 이른바 ‘버냉키 연준 의장’의 스승으로 유명하다. MIT 교수 시절 버냉키 의장의 논문을 지도했기 때문이다. 또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경제자문을 맡기도 했다.

피셔 전 총재는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이스라엘 중앙은행 총재를 8년간 역임했다. 지난 6월30일에는 두번째 임기 도중 총재직을 사임했다.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5:30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5:30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5: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5:30 05/12
  • 금 : 65.54하락 1.215:30 05/12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野 불참, 與, '김부겸 총리 인준안' 처리 강행하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